[New브랜드] 45년 전통 이어온 물갈비 전문점

January 16, 2017

 

[창업경영신문 서재필기자] 한반도의 서남쪽에 자리 잡는 전라도는 호남평야의 풍부한 곡식과 여러 가지 식재료가 풍부해 다른 지방보다 음식의 종류가 많고 화려하다. 특히 ‘맛의 고장’으로 불리는 전주는 다양한 젓갈과 양념을 사용해 간이 매우 세고 고춧가루를 많이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1972년 전주의 남노송동에서 시작된 전주식 물갈비의 원조인 ‘남노갈비’(㈜조이에프앤비)는 2013년 3월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전개했다. 전주 시민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2016년 현재 직영점 3개와 가맹점 21개를 운영하고 있다.

 

 

‘남노갈비’는 매콤한 갈비전골 요리로 고기지방을 일일이 제거한 수제갈비와 콩나물에 비법 양념이 어우러져 느끼하지 않고 깔끔한 맛을 낸다. 그 외에도 손질된 돼지갈비에 소스로 맛을 낸 ‘남노양념갈비’, 육즙이 풍부하고 식감이 좋은 ‘남노삼겹살’, 그리고 어린이와 여성이 좋아하는 ‘남노떡갈비’는 ‘남노갈비’의 시그니쳐 메뉴다. 술 안주로도 적합해 점심식사부터 저녁 시간대 이후에도 안정적인 매출을 기대할 수 있다.

 

 

 

 

맛의 고장 전주에서 45년을 이어온 향토음식으로 한결 같은 맛을 유지하는 노하우를 갖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전 매장에 동일한 맛을 낼 수 있는 표준화된 조리 매뉴얼을 갖췄다. 테이블에서 조리되는 방식으로 주방 운영의 부담을 덜고 본사 육가공 공장에서 양질의 갈비를 가맹점에 안정적으로 공급한다.

 

 

‘남노갈비’의 창업 비용은 가맹비와 교육비, 보증금과 인테리어 및 주방 시공 등을 포함해 66㎡ 기준 6,900만 원, 132㎡ 기준 9,900만 원이다. 49㎡ 내외의 소자본 부부 창업도 가능하다. 간판 및 냉난방, 닥트, 가스공사 비용은 별도이며 매장의 크기와 입지에 따라 금액이 변동될 수 있다.

 

 

 

 

한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외식업 특성상 중대형 이상의 매장 크기가 유리하고 상권 내 다른 매장들과의 경쟁도 감수해야 한다. 본사 차원의 위생 관리 매뉴얼을 갖추고 있어야 하며, 차별화된 맛과 테이블 회전율을 높이고 객단가를 높일 수 있는 판매 전략이 중요하다. 또한 꾸준한 고객 창출을 위해 매장 내부 인테리어와 본사의 마케팅 활동 역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

 

 

업체 관계자는 “입맛 까다롭기로 유명한 전주에서 45년을 지켜온 외식 브랜드로 높은 경쟁력을 갖고 있다”며 “가맹점주들의 성공을 위해 좋은 품질의 식자재 공급과 레시피 준수에 항상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Please reload

Recent Posts
Please reload

창업상담전화

전화 : 063-224-2171

 

전주본사

전북 전주시 완산구 
메너머4길 43
(Tel : 063-224-2171)

(주)조이에프앤비
대표이사 : 조철재

남노갈비

코누코 치킨

© 2015 by Joy F&B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